국민대지능형산업화지원센터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작성일 : 17-05-26 15:14
'AI·IoT'…올해 시행될 정부 공공데이터 사업 살펴보니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765  
   http://출처 : http://www.dailian.co.kr/news/view/621954/?sc=naver [156]
2017 공공데이터 제공 및 이용활성화 시행계획 확정·발표
데이터 활용 생태계 기반 조성·범정부 공공데이터 관리체계 마련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지능형 전자정부 구축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의료·건축·에너지 등 사회 전반에 지능화된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한 범정부 통합관리 체계가 마련된다. 특히 인공지능(AI)을 적용한 정보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공공데이터 개방이 확대된다.

행정자치부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련부처와 공동으로 공공데이터전략위원회를 개최하고 '2017 공공데이터의 제공 및 이용활성화 시행계획'을 확정·발표했다. 지난해 '데이터로 국민과 기업이 풍요로운 디지털 사회' 비전 아래 수립한 제2차 공공데이터 기본계획의 첫 실행계획이다.

홍윤식 행자부 장관은 "데이터가 경제적 자산이 되고, 가치창출의 원천이 되는 데이터 중심 사회에 대비해 우리 정부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가 경쟁력을 키워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 행사의 취지를 밝혔다.

정부가 발표한 올해 공공데이터 제공과 이용활성화 시행계획 9대 과제는 △4차 산업혁명 선도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 △신산업 분야 데이터 활용 생태계 기반 조성 △데이터 융복합 및 유통 플랫폼 마련 △공공데이터 민간 활용 활성화 △데이터 개방·활용 국민 참여기반 조성 △범정부 공공데이터 관리체계 마련 △민·관 데이터 공동 활용 기반 마련 △생애주기별 데이터 품질관리 강화 △글로벌 공공데이터 파트너십 확대 등이다.

우선 정부는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정책 수립 및 새로운 가치창출을 위해 범정부 공공데이터 관리체계를 마련한다. 이를 통해 데이터 생성부터 수집·관리·융합·분석·활용·유통까지 생애주기 별로 관리할 수 있도록 관련 법·제도를 개선하고, '범정부 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을 위한 정보화전략계획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지능형·융합형 정보와 사회 현안 문제해결이 가능한 국가 중점데이터 15개를 개방한다. 지능형·융합형 정보는 AI 의료영상 진단 정보, 사물인터넷(IoT) 기반 건축물 에너지 정보 등이다. 사회현안 해결형 정보는 시설물 안전관리, 일자리 종합정보 등이다.


 
▲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지능형 전자정부 구축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의료·건축·에너지 등 사회 전반에 지능화된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한 범정부 통합관리 체계가 마련된다.(자료사진) ⓒ행자부 

또 각 기관이 보유한 데이터 중 민간 수요가 높고 신규·고부가가치 서비스 개발이 가능한 분야별·지역별 데이터 개방을 추진, 관련분야 데이터의 산업적 활용을 높이고 새로운 경제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는 실시간 해양수질 정보와 지점·차로별 상세 교통소통 데이터 등이 포함된다.

자율주행자, 스마트시티, AR·VR 등 신산업 육성 발전에 필요한 공공·민간 데이터를 개방·활용할 수 있도록 산업군 별 특화된 데이터 개방 로드맵을 수립하고, 관련산업 전반에 걸친 민관 협치 체계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신산업 기술 구현의 핵심인 데이터의 원활한 개방·활용이 가능하며, 특히 주차·교통·환경오염 등 도시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점을 공공데이터와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해 해결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이 같은 핵심 과제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 '공공데이터전략위원회' 소속 '분야별 전문위원회'를 확대·개편한다. 이는 공공데이터전략위원회가 범정부적인 데이터 컨트롤타워로서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제2차 공공데이터 기본계획의 주요 전략방향에 맞춰 정책 연구·안건 심의 지원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년도 '공공데이터 활용 민간 중복·유사 서비스 실태조사에 따른 정비계획'에 대한 심의도 이뤄졌다.

홍윤식 장관은 "공공데이터 산업 생태계를 더욱 튼튼하게 만들어 우리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데이터 선도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